상단여백
HOME 정치
여야, 5조 8천억 규모 추경안 확정...오늘 본회의
BBS NEWS | 승인 2019.08.02 08:38

여야 3당 교섭단체는 오늘 추가경정예산을 5조8천300억원 규모로 처리하기로 잠정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는 6조7천억원 규모의 정부 원안에서 약 8천700억원이 삭감된 규모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물밑 협상을 통해 최초 정부안인 6조7천억원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예산 2천732억원과 야당이 요구한 재해 관련 예산 등 총 5천억원가량을 증액하기로 했습니다.

이어 원내대표들은 증액분을 반영한 7조2천억원에서 약 1조3천700억원을 감액하기로 해 6조원에 다소 못 미치는 수준으로 추경예산을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논란이 됐던 적자 국채 발행 규모는 3천억원가량 축소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