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습 폭우에 양천구 빗물배수 공사장 3명 고립…1명 사망 2명 실종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7.31 16:32

 

< 앵커 >

오늘 아침 서울 지역에 내린 폭우로 양천구 신월동 빗물배수시설 공사현장에서 일하던 근로자 3명이 고립돼 결국 이 가운데 1명이 숨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남은 실종자 2명에 대한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시에서 배재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사고가 난 건 오늘 아침 8시 20분쯤이었습니다.

서울지역에 쏟아진 기습 폭우에 양천구 ‘신월빗물저류배수시설 확충 공사 현장’에서 일하던 근로자 3명이 불어난 빗물에 고립된 겁니다.  

이들은 일상적 점검 업무를 위해 지하 40미터 깊이의 수로를 내려갔다가 밀려드는 빗물을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근로자 2명과 미얀마 근로자 1명으로, 이 가운데 50대 우리 근로자 한 명은 소방당국이 구조했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미얀마 근로자를 포함한 나머지 2명의 실종자도 수로에서 안전 헬멧이 발견되기는 했지만, 아직까지 구조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소방재난본부 관계자의 말입니다.
“저희가 8시 26분에 출동해서요, 대응 2단계를 발령하여서 주변의 소방력을 총 동원해서 총력을 기울여 구조 및 수색을 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신월빗물저류배수시설’은 도심 저지대 침수를 막기 위해 지상 저류조의 수위가 높아지면 수문이 열려 지하로 빗물을 내려 보내는 시설로, 준공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예상하지 못한 폭우에 수문이 열리면서 다량의 빗물이 흘러들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비가 오는 상황에서도 위험한 작업이 강행됐다는 점에서 안전불감증이 부른 전형적 인재 사고라는 지적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소방 당국은 대응 2단계를 유지한 채, 구조인력과 고무보트, 잠수부 등을 동원해 수색에 나서는 한편 초음파 탐지장비인 ‘소나’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에서 BBS뉴스 배재수입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