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7월 임시국회 오늘 소집...與 '추경처리' VS 野 '안보국회' 공방전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07.29 12:00

 

오늘부터 7월 임시국회가 시작됐지만, 추가경정예산안과 안보 국회를 둘러싼 여야 이견으로 공전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 5당 사무총장은 일본 수출규제 관련 비상협력기구 구성을 위한 실무협의를 가졌습니다.  
 
김연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7월 임시국회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요청으로 오늘 문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원포인트 안보국회'를, 여당은 '조건없는 추경 처리'를 요구하면서 의사일정은 합의가 안된 상황입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현 정권은 안보 '스톡홀름 증후군'에 빠져있다면서 북한 도발에 휘둘려 한미연합훈련 폐지를 택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한국당은 이미 대승적 추경 처리를 약속했다면서 이번주 안에 안보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민주당이 추경을 포함한 여러 현안을 다루기 위해 더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 거부를 위한 '방탄 국회'를 소집했다는 비난을 받지 않으려면 추경부터 처리해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한국당이 여러 조건을 붙여 추경 발목을 잡고 있다면서 국익을 위한 초당적 협력에 힘 써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추경과 안보국회를 둘러싼 끝없는 대립 속에서도, 여야는 일본 경제보복 대응 마련에는 머리를 맞대기로 했습니다.   

여야 5당 사무총장은 오늘 오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대책 마련을 위한 민관정 협의회를 이번주에 출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지난 18일 청와대 회동 당시 합의한 내용에 대한 후속조치로, 국회 상황과는 무관하게 가동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에서 BBS 뉴스 김연교입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