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NLL 월선 北선원 3명 전원 송환...자유의사"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7.29 11:00

 

< 앵커 >

정부는 우리 동해 NLL을 월선한 북측 목선과 선원 3명 전원을 자유의사에 따라 오늘 오후 북측에 송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이와 같은 내용의 대북 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했고, 목선·인원도 동해 NLL 수역으로 출항했다고 밝혔습니다.

전영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정부가 이틀 전 심야에 동해 북방한계선, NLL을 넘어 예인 조치됐던 북한 소형 목선과 선원 3명을 오늘 전원 북한에 송환합니다.

통일부는 오늘 오후 동해 NLL 선상에서 북측 목선과 선원 3명 전원을 자유의사에 따라 북측에 송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은 선원 3명 전원이 귀순의사가 없다고 일관되게 진술해 북측 조기 송환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선원들은 '항로착오'로 NLL을 넘었으며 '귀순의사는 없다'고 진술했으나, 연안 불빛이 포착되는 해역에서 항로를 착각했다는 것이나 통상 귀순의사로 통용되는 ‘흰색 수건’이 목선에 걸려 있는 등 석연치 않은 점들 때문에 의문이 제기돼 왔습니다.

군 당국은 선원 세 명 중 한 명이 군복을 착용하긴 했지만, 세 사람 모두 민간인 신분으로 확인돼 대공용의점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통일부는 오늘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이들의 송환을 위한 대북통지문을 전달했고, 이미 목선과 선원들은 동해 NLL 수역으로 출항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우리측이 보낸 대북통지문에 대해 북측으로부터 별도의 회신은 아직까지 없는 상태입니다.

앞서 북한 목선과 선원들은 지난 27일 밤 11시 20분쯤 동해 NLL을 넘어 남하하다 우리 군에 단속됐고, 합참은 우리 함정을 즉각 출동시켜 예인 조치했습니다.

정상 가동 중인 엔진이 탑재된 목선의 길이는 10m로, 다수의 어구와 오징어 등이 적재돼 있었고, GPS 장비는 설치돼 있지 않았습니다.

BBS NEWS 전영신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