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여름휴가 안가기로…北도발·日수출규제 등 현안 산적
BBS NEWS | 승인 2019.07.28 16:29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3년 차를 맞은 올해 여름휴가를 가지 않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문 대통령은 7월29일부터 8월2일까지 예정된 하계휴가를 취소하고 집무실에서 정상근무한다"고 공지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여름 휴가를 가지 않는 것은 올해가 처음입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직원들의 예정된 하계휴가에 영향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고, 이에 따라 29일 정례 수석·보좌관 회의는 열리지 않는다고 유송화 춘추관장은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여름 휴가를 가지 않기로 한 것은 일본의 수출 규제조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러시아의 독도 영공 침범 등은 물론 광주 클럽 구조물 붕괴 참변 등 국내외 현안이 산적한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여름 휴가를 떠났다 모레 복귀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다음 달 초 각의를 열어 화이트리스트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하는 법령 개정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정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을 하루 앞둔 어제 새벽 광주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로 18명의 사상자를 낸 것도 문 대통령에겐 적지 않은 부담입니다.

휴가철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 자체도 큰 사안이지만 부상자 중에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외국인 선수 8명이 포함돼 있어 국제적으로도 문제라는 비판이 제기됩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