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러 군용기 영공침범 강력항의…"의도 파악후 다음 단계 고민"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7.23 17:16

 

< 앵커 >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가 우리 영공을 2차례 침범해 공군이 대응에 나서 경고사격까지 했습니다.

다른 나라 군용기가 우리 하늘에 들어온 것은 처음입니다.

청와대는 러시아측에 직접 강력한 항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러시아 대사도 초치했습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오늘 오전 중국 폭격기 2대와 러시아 폭격기 2대가 합동 군사훈련을 하면서 우리 방공식별구역, KADIZ에 진입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 한 대는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나 침범했습니다. 

대응에 나선 우리 군은 전투기를 출격시켜 감시하다 경고통신에도 응답이 없자 처음에는 열광탄 10여발과 기관총 80여발, 두번째는 열광탄 10발과 기관총 280여발을 경고사격했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에게 "이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이런 행위가 되풀이 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항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외교부와 국방부도 각각 중국과 러시아의 대사와 무관을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다른 국가 군용기가 KADIZ에 진입한 적은 있지만 우리 영공을 침범한 사례는 처음입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의도를 갖고 한 것인지 조종사 실수인지 등 상황 파악이 선행돼야 한다"며 "그래야 다음 단계를 고민해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다음 달 5일부터 실시되는 한미 연합훈련을 겨냥한 일종의 압박성 '무력시위'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