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첫 재판...“우발적 범행” 주장
이혜승 기자 | 승인 2019.07.23 16:39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에 대한 첫 재판이 시작됐습니다.

고유정 측은 전 남편을 살해한 것은 우발적인 범행이었다며 사전에 계획된 범행이라는 검찰 주장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제주 BBS 이혜승 기자입니다.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에 대한 첫 재판 절차가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제주지방법원은 오늘 고유정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고 정식 재판에 앞서 사건의 쟁점들에 대해 검찰과 변호인측의 입장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공판준비기일은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없어 고유정은 사전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뒤 참석하지 않았고 대신 고유정측 국선 변호인과 제주지방검찰청 검사 2명이 참석했습니다.

고유정측은 오늘 법정에서도 전 남편에 대한 살인이 계획된 범행이 아니라 우발적으로 벌어진 일이라며 검찰의 공소장 내용을 반박했습니다.

다만 전 남편을 살해하고 두 차례에 걸쳐 시신을 훼손한 부분 등을 모두 인정했습니다.

이에 검찰은 피해자의 DNA가 검출된 사체 훼손 도구 등을 추가 증거로 제출하고 고유정과 전남편의 휴대전화 문자 내역 등을 근거로 우발적인 범행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재판부는 고씨 측 변호인에게 다음 공판기일에는 우발적 범행 주장과 배치된 행위에 대해 보다 정확한 설명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재판이 끝난 뒤 고씨의 변호인은 고씨가 의붓아들 사망사건 등 다른 사건의 조사를 받는 상황이어서 심적으로 불안한 상태인만큼 범행 과정 등에 대해 대부분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유정에 대한 정식 재판은 다음달 12일 오전 10시로 잡혔고, 고유정은 다음달 첫 공판에는 법정에 직접 출석해야만 합니다.

첫 정식 재판에서도 고씨의 계획 범행 여부를 놓고 검찰과 고씨측 간에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BBS 뉴스 이혜승입니다.

이혜승 기자  hyehye77@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