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1년 중 가장 더운 '대서'...전국 무더위 기승
BBS NEWS | 승인 2019.07.23 10:59

 

 

절기상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인 오늘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호우에는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고 밤 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겠습니다. 

김연교 기자가 전합니다. 

 

24절기 가운데 가장 덥다는 '대서'인 오늘 전국적으로 폭염이 이어지겠습니다.

현재 강릉과 양양, 고성 등 강원도에는 폭염 경보가 내려졌고, 서울과 대전, 광주 비롯한 전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강릉이 34도까지 오르고 대전과 광주,대구는 33도, 서울 32도로 어제와 비슷하가 높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오후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서울과 경기내륙, 강원 영서, 충청과 남부 내륙에 5에서 40mm정도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도 치겠습니다.

또 서해상에서 유입된 수증기로 불쾌지수가 매우 높겠고, 식중도 지수도 '경고'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무더위는 밤에도 이어져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전망입다. 

현재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 무더위는 모레부터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면서 잠시 풀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BBS 뉴스 김연교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