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친일파 논란' 총대 맨 조국...與도 "이분법적 단정은 곤란" 우려윤호중, BBS '아침저널'서 신중한 대응 주문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7.22 18:33

 

< 앵커 >

일본 수출규제 조치를 둘러싼 한일 갈등이 정치권에 때아닌 '친일파'논란이 번지고 있습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친일파'라는 표현까시 써가며 SNS 여론전을 통해 청와대·여권의 최전방에 나서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호준 기자?

 

< 앵커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친일파 논란'에 불씨를 당겼어요?

 

<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3일부터 SNS를 통해 일본 논리를 공격하고 국내 지지를 호소하는 '여론전'의 최전방에 나섰습니다.

게시물이 지금까지 40여건 이릅니다.

대부분 일본 정부보다는 내부 비판 세력을 겨냥한 내용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부정하거나 비난하는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은 친일파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싸워서 이겨야 한다며 쫄지 말자는 표현도 썼습니다.

중요한 것은 '애국이냐 이적이냐'" 등의 말을 하고 지난 13일에는 동학농민운동을 소재로 한 '죽창가'를 올리기도 했습니다.

오늘은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하다"고 비판했습니다.

 

< 앵커 >

오늘 수보회의에서는 일본 관련 책을 들고 나왔다면서요?

 

< 기자 >

청와대에서 월요일 오후는 수석·보좌관 회의가 열리는 날입니다.

조국 수석은 '일본회의의 정체'라는 책을 갖고 나왔습니다.

굳이 책을 언론이 볼 수 있도록 책상에 놔뒀다는 것은 모종의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책은 일본의 아오키 오사무 기자가 썼는데 일본 정치권의 우경화 흐름을 설명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아베 정권의 우경화 흐름을 부각시켜 반일 여론 결집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습니다.

 

< 앵커 >

이른바 '토착왜구'라는 막말 공격을 받고 있는 한국당을 포함해 야권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죠?

 

< 기자 >

야당은 청와대와 여권이 보수야당을 친일 프레임으로 씌워 내부갈등을 부추기는 게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와 생각이 조금이라도 다르면 죄다 친일파라고 딱지를 붙이는 게 옳은 태도냐“라고 성토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북한팔이'하다 안되니까 총선용으로 '일본팔이'에 나섰다고 공세에 나섰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조 수석의 입각을 반대했습니다.

조 수석은 현재 유력한 차기 법무부장관으로 꼽히고 있죠.

손학규 대표는 "내각은 분열을 조정해 국민 화합으로 가야 하는데 조 수석은 국론 분열 조장만 하기 때문에 조 수석은 법무부장관이 되서는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 앵커 >

진보진영이나 여권 내부에서도 조 수석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요?

 

< 기자 >

조 수석의 행보가 지나치다며 여권 일각에서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조 수석에게 자중을 요청했습니다.

한일 갈등과 관련해서는 좀 더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반론을 제기한 것으로 보입니다.

INSERT 윤호중 / BBS '이상휘의 아침저널' 중에

"공직자로서 갈등을 오히려 확산시키는, 심화시키는 그런 역할은 적절하지 않다"

김근식 경남대 정외과 교수는 "조 수석이 지금 개인 학자인지, 한국 정부의 민정수석인지 스스로 자문해보기 바란다"며 "제발 우리 내부에 총질하고 편가르기는 그만하고 정부가 해야 할 일을 먼저 하기 바란다"고 일침을 놨습니다.

대표적 진보지식인으로 불리는 김규항씨도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의 ‘애국과 매국’ 발언은 ‘개인의 존중’이라는 자유주의의 기본조차 팽개쳤다"고 지적했습니다.

 

< 앵커 >

청와대 입장도 나왔어요?

 

< 기자 >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조 수석의 글이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아니"라고 일단 선을 그으면서도 "법리적 문제는 법조인으로서 조 수석이 충분히 발언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SNS를 '해라 혹은 하지 말아라'라는 식으로 규제할 수는 없다. 조 수석을 제외한 다른 청와대 참모들도 의견을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 앵커 >

여권에서는 조 수석이 '훌륭한 여론전'을 펼치고 있단 평가도 적지 않은 것 같습니다?

 

< 기자 >

조 수석이 SNS 영향력을 활용해서 여론의 관심을 끌고 '사이다식 발언'으로 여론을 결집하면서 대일 대응 동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조 수석은 자신의 발언이 파장을 일으킬 켜 비판 여론이 일 것임을 잘 알면서도 대변인이나 국민소통수석으로 할 수 없는 청와대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하지만 조 수석을 비롯한 현재 여권 주류 정치인들은 과거 권위주의 정권에 저항하며 성장한 세대인데요.

이들이 정치적 이견을 대하는 자세는 우리편 아니면 전부 적이라는 이분법적 사고가 익숙해진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