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日 절대우위, 하나씩 극복...문화재 활용해 국내 관광 활성화"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7.22 17:01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까지 우리는 산업 분야 곳곳에서 일본의 ‘절대우위’를 극복했다면서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내 소비와 관광 활성화를 촉진시켜야 한다면서 불교 문화재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을 잘 활용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 이후, 공개석상에서 잇따라 대일본 발언을 해왔던 문재인 대통령.

오늘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비판하며 단호히 대응하겠단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인서트1/ 문재인 대통령>
“지금까지 우리는 가전, 전자, 반도체, 조선 등 많은 산업분야에서 일본의 절대우위를 하나씩 극복하며 추월해왔습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기술패권이 국가경제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상호호혜적 무역을 지속하기 위해선 우리 산업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혁신 창업’을 중요 해법으로 꼽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소비와 관광 활성화를 위한 대책도 점검했습니다.

수출부진을 만회할 수 있는 길은 국내 소비와 관광을 활성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류’와 유네스코에 등재된 세계문화유산을 잘 활용해 외국 관광객이 찾게 하고, 국민들이 국내에서 휴가를 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인서트2 / 문재인 대통령>
"우리 국내에도 한류 붐과 함께 유네스코에 등재된 세계문화유산 등 좋은 관광상품이 많기 때문에 이를 잘 활용해 더 많은 외국 관광객이 한국으로 오도록 하고 더 많은 국민들이 국내에서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면 우리 경제를 살리는데 큰 힘이 될 것입니다."

우리나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14곳 중엔 산지 승원과 경주역사지구 등 불교 관련 유적지가 다수를 차지하는 만큼, 불교계의 역할도 기대되고 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여름휴가에서 세계유산 중 한 곳인 안동 봉정사를 찾아 불교계 문화유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6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뭐등신들아 2019-07-23 21:17:02

    우리나라에 문화재 라고 할수 잇는게 있긴 있는가??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중국과 일본한테 얻더 터지느라 문화재 같은거 보존 자체가 거의 없는 실정인데..중국이나 일본을 가보라..얼마만큼 문화재 보존이 잘되어 있는지를...
    우리나라가 세계문화유산이라고 등재시킨것이 얼마나 창피한지를..그네들의 반에 반도 인되는것을 문화유산이라고 등재를 시키니...

    그리고 겨우 강격대응책이 미국가서 징징거리기..일본여행 안가기..일본상품 불매운동...
    참내,, 불쌍하다...뭐 있는줄 알앗네..일본은 우리 목줄잡고 흔드는데, 우리는 한다는짓이..   삭제

    • 문고랑 2019-07-23 16:19:04

      면상 좀 치워주시고 글 올려주시면 안되겠소 기자양반.   삭제

      • 이미경 2019-07-23 12:27:31

        당신와이프나 국내관광시키시오 해외로만 떠돌지말고   삭제

        • 돌방 2019-07-23 09:15:41

          집에 불이났으니 8시까지 대기하고 있다가 진압을 시작해서 6시까지 하고,
          다 안꺼지면 낼 8시부터 다시끈다-
          - 삼성 갤럭시 폴드 -   삭제

          • 김동욱 2019-07-23 01:25:16

            돈이 있어야 국내 소비가 늘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