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마라탕' '마라샹궈' 전문음식점 등 절반 이상 위품위생법 위반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7.22 09:44
조리장 내 튀김기주변, 후드, 냉장고 주변을 청소하지 않아 먼지 유증기가 찌들어 있는 모습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중국 사천지방 요리인 '마라탕', '마라샹궈' 등을 판매하는 음식점과 원료공급업체 63곳의 위성점검을 실시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37곳을 적발했습니다.

식약처는 지난달 3일∼7월 5일 마라탕·마라상궈 음식점 49곳과 이들 음식점에 원료를 공급하는 업체 14곳의 위생점검을 실시한 결과 음식점은 23곳, 원료 공급업체는 점검대상 14곳이 모두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위반 내용은 영업등록·신고하지 않고 영업한 경우가 6곳, 수입 신고하지 않은 원료나 무표시제품 사용·판매한 경우 13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10곳, 기타 법령위반 8곳 등입니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처하고, 3개월 안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 기호와 식품 소비 트렌드를 분석해 국민이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받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재명 2019-07-24 13:48:27

    전수조사도 아니고 의심되는 업체만 골라서 해서
    그중에서 반이 걸렸다는 것을
    모든 마라탕업체에 대한 비율도 아닌데
    앞뒤 설명빼고 자극성만을 고려한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파악하지 않고 수치화 시킨 일부 매장에 문제를 일반화시켜 모든 마라탕 업체 선량하고 청결한 업체까지 모두에게 피해를 주기위한 목적성 기사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