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일본서 빌린 돈 20조...한-일 갈등 격화 대비 대책마련 착수
BBS NEWS | 승인 2019.07.22 08:12

국내 금융당국이 일본이 금융 분야로 보복 조치를 확대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은행과 여신전문금융사들이 빌린 일본계 자금의 만기도래 현황 점검과 대책마련에 들어갔습니다.

국내은행과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사들이 일본으로부터 들여온 자금 규모는 175억6천만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20조2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금융당국은 일본과 갈등이 격화돼 기업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경우 긴급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국내 금융사들은 일본이 자금을 회수하더라도 자금 차환 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극단적인 상황을 고려한 스트레스테스트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