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이란의 영국 유조선 억류, 유럽-이란 갈등 고조
BBS NEWS | 승인 2019.07.21 10:02

이란의 영국 유조선 억류를 둘러싸고 유럽과 이란의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이 일방적으로 탈퇴한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놓고 미국과 이란의 긴장이 첨예해지는 상황에서 전선이 유럽으로까지 넓어지는 모양새입니다.

유럽 측은 19일(현지시간)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 혁명수비대가 억류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즉시 석방할 것을고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당사국인 영국은 19일과 20일 이틀 연속으로 내각의 긴급 안보 관계 장관 회의인 '코브라'(COBRA)를 소집하고 대 이란 제재까지 검토하는 등 대책 마련에 긴급히 착수했습니다.

20일에는 주영 이란 대사대리를 불러 자국 유조선의 억류를 엄중히 항의하고 즉시 석방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유럽연합(EU)은 20일 이란이 호르무즈해협에서 영국 선적의 유조선을 나포한 것과 관련, 긴장을 심화하는 위험을 가져왔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이란은 국제법을 어긴 유조선에 대해 정해진 법적 절차대로 일을 처리하겠다고 서방의 압력을 일축했습니다.

이란은 이 유조선이 선박자동식별장치 신호를 끄고 정해진 해로를 이용하지 않은 데다 이란 어선을 충돌하고서도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법적 절차에 따라 처분하겠다면서 이같은 요구를 완강히 거부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