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태풍 영향 제주, 비·강풍 거세져…각종 피해 속출
고영진 기자 | 승인 2019.07.19 15:37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제주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고 있어 철저한 대비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오늘 오후 2시 현재 제주도에는 호우특보와 강풍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며 1시간당 10~30㎜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 그밖의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기상청은 장맛비에 태풍까지 북상하면서 제주에는 이날부터 20일까지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어제(18일)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지점별 강수량은 제주 114.4㎜, 서귀포 169.7㎜, 성산 196.7㎜, 고산 48.9㎜, 구좌 231㎜, 신례 225㎜, 우도 221.5㎜, 한라산 삼각봉 336.5㎜, 윗세오름 334.5㎜, 진달래밭 287㎜ 등입니다.

기상청은 제주도 전 해상에 초속 10~20m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물결이 최대 6m까지 매우 높게 일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제주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어제 오후 6시부터 오늘 현재까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접수된 호우 관련 신고는 배수지원 5건을 비롯해 안전조치 9건 등 모두 14건입니다.

항공편과 여객선 운항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 2시30분 기준으로 모두 6편의 항공기가 결항했으며 99편이 지연 운항했습니다.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 해상에서는 오전 11시30분을 기해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늦은 오후부터는 결항이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며 “항공사에 항공편 운항 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고영진 기자  yasab6@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