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文대통령에게 소득주도성장 폐기 강력히 요청했다"
최선호 기자 | 승인 2019.07.18 21:1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에서 소득주도성장을 포함한 경제 정책의 대전환을 강하게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회동 이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만남이 정책 전환의 계기가 돼 잘못된 정책으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에게 새 희망이 되기를 기대하고, 한국당도 최선을 다해 필요한 부분을 협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제의 펀더멘탈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가 공동발표분에 반영됐고, 문 대통령도 최저임금에 대해 공감하는 부분이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추가경정예산에 관한 이야기를 공동발표문에 넣으려는 생각이 강했다"며 "그렇지만 충분한 논의가 되지 않아 섣불리 발표하는 게 맞지 않다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발표문 조율 이후 1분 30여 초 동안 문 대통령과 따로 이야기를 나눈 것에 대해서는 "잠깐 이야기를 나눈 것"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과 야당이 싸울 때가 아니라 협치로 국가적 위기를 헤쳐나갈 때인데, 야당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회담 직전에 발표하는 게 협치의 모습이라고 볼 수 있냐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또 "5당 대표가 모여 이야기하다보니 준비한 내용을 다 말하지 못했다"며 "실질적이고 깊이 있는 대화가 이뤄지려면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가 따로 만나 현안을 논의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