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오늘 강제징용 중재위 설치 시한...日, 당장 ICJ 제소 않을 것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7.18 11:21

일본이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정부에 제안한 '제3국 중재위원회'의 설치 시한인 오늘 일본 언론들은 한국이 응하지 않더라도 일본 정부가 곧바로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내일 징용공 문제를 둘러싼 입장을 표명하면서 한국 정부에 문제 해결을 요구할 방침입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다음 조치로 거론했던 국제사법재판소 제소는 일단 미루되, 한국의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을 현금화하면 대항 조치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산케이 신문 역시 일본 정부가 당장 제소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제기하며 "한국의 부당성을 국제사회에 호소하면서 일본 기업의 자산 현금화를 염두에 두고 대항 조치 검토를 진행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외무성 관계자는 오늘 교도통신에 "한국이 청구권협정에 기초한 분쟁 처리 절차에 응하지 않으면 제소로 진행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한국 측의 행동을 지켜보면서 제소 시점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