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환경부,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 집중 단속휴가철 깨끗한 피서지 위해 쓰레기 관리대책 추진
신두식 기자 | 승인 2019.07.18 12:00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피서지에서의 쓰레기 무단 투기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이 실시됩니다.

환경부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깨끗한 피서지를 만들기 위한 ‘여름철 피서지 쓰레기 관리대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국립공원공단과 각 지자체는 올해 피서철에 국립공원과 해수욕장, 산․계곡 등 지역특성을 고려해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반'을 편성․운영하고, 경찰과 공조해 공공질서 위반행위 단속을 병행할 계획입니다.

단속반은 특히 무단투기가 주로 발생하는 야간시간대의 노상 술자리 후 쓰레기 투기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입니다.

휴가철 행락 중에 발생한 쓰레기를 버리는 경우에는 2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소각, 매립, 투기 형태별로 최대 100만 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습니다.

전국의 지자체는 내일(19일)부터 다음달(8월)말까지 기동 청소반을 운영해 피서지에 쓰레기가 쌓이지 않도록 신속하게 처리할 계획입니다.

환경부는 산하기관인 국립공원공단을 비롯해 전국 지자체와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관광공사 등 관계기관에 이번 관리대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사전에 협조를 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환경부는 관계기관과 함께 철도역사와 고속도로, 휴게서, 고속버스터미널 등 공공장소와 피서지 등을 중심으로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등을 집중 홍보할 방침입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