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학수, " MB에 추가로 뇌물 지원"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7.18 11:09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 등에 대한 항소심 재판에서 증인으로 소환된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에서 이 전 대통령에게 자금 지원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전 부회장은 어제 서울 고등법원에서 열린 이 전 대통령 항소심 속행 공판에 출석해 지난 2007년 대선을 전후해 이 전 대통령측 변호사로부터 두 차례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소송비 지원 요청을 받았다고 증언했습니다.

이학수 전 부회장은 이에 따라 이건희 회장의 승인을 받아 최도석 당시 삼성전자 사장에게 지원 요청을 처리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 측은 자금 지원 요청 시기에 대한 이 전 부회장의 기억이 불분명하며 당시 변호사가 이 전 대통령의 이름을 빌려 개인적인 이득을 취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