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구 스크린골프장 화재, 방화범 김 씨 치료중 사망자택에서 골프공 소리에 '스트레스' 유서 발견되기도...
BBS NEWS | 승인 2019.07.18 09:19

대구 남구의 한 스크린골프장에 불을 질러 업주 부부를 다치게 한 방화범 57살 김모씨가 오늘(18일), 치료 도중 숨졌습니다.

대구 남부경찰서는 김씨가 어제 불을 지르다가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대학 병원에서 치료도중 오늘 오전 6시 17분,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스크린 골프장 폐쇄회로티비 화면에는 김씨가 가연성 액체를 2층 실내에 뿌리고 던지는 과정에서 불이 몸에 옮겨붙는 장면이 찍혀 있습니다.
 
김씨는 평소 골프공 소리에 스트레스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집에서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불이난 건물은 3층 건물로 불길은 어제오후 6시 51분쯤 스크린골프장 2층 출입구 카운터에서 시작해 10여분 만에 진화됐지만 김씨와 골프장 업주 부부가 다쳤고, 업주 아내는 현재 위독한 상태입니다.

경찰은 김씨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BBS 보도국  akant@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