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국토위원장 버티기' 박순자 의원 징계 착수..."만장일치 의결"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7.17 18:22

자유한국당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박순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오늘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박순자 의원의 징계안을 심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윤리위원회는 '징계 절차 개시의 건'에 대해 만장일치로 의결했고, 박순자 의원에게 소명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리위원회는 오는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박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국회 상임위원장을 정하면서 국토위원장을 박순자, 홍문표 의원이 각각 1년씩 맡기로 결정했지만, 박순자 의원은 "원내지도부와 합의한 적이 없다"면서 사퇴를 거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