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당정 "카풀 등 운송서비스 허용...택시 월급제 정착‧청장년 진입 촉진"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7.17 08:46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타다' 등 카풀 서비스를 비롯한 다양한 운송서비스를 허용하는 택시제도 개편안을 논의했습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오늘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 협의회에서 "플랫폼 사업자가 다양하고 혁신적인 운송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택시업계와 플랫폼 사업자가 상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수익금을 업계와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정식 위의장은 또, "택시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법인택시에 대한 월급제가 조속히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장년층의 택시업계 진입 활성화를 위해 개인택시 면허권을 완화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모빌리티 사업의 성장과 택시 운송사업자의 안전망,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건 쉬운일이 아니다"라면서도 "상생협력과 시민 이동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