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당청, '핫라인' 연결해 日수출규제 대응키로..."분업·협업 체계 구축"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07.16 18:32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당청간 '핫라인'을 연결하기로 했습니다.

당청은 오늘 국회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최재성 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장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중심으로 상시 소통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사태 장기화를 비롯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비책을 마련 중"이라며 "이번 추가경정예산뿐 아니라 내년 예산안에도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능력을 근본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대대적인 지원책을 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재성 위원장과 직접적인 소통 채널을 열어 여당과 청와대의 분업과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이번 사태를 조속하고 원만하게 해결하는 데 힘을 보태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모든 외교 채널을 활용해 국제사회에 일본 조치의 부당함을 알리는 것이 첫 번째"라며 "피해 우려 기업에 대한 방안을 마련하고 수입 다변화와 소재·부품 국산화 등 경제 체질을 근본적으로 혁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정부는 국민을 믿고 단호하게 대처해주실 것을 주문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우리는 일본 정부가 이번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일본 정부는 부당한 조치를 즉각 중단하고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을 위한 우리 노력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