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쇄하기
정인화 의원, 매실농가 살리기 토론회
진재훈 기자 | 승인 2019.07.14 16:43

생산량 증가와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매실 농가를 살리기 위한 정책토론회가 전남 광양에서 열렸습니다.
 
정인화 국회의원(광양·곡성·구례, 민주평화당)은 12일 광양동부농협 옥곡지점 대회의실에서 전국적인 매실 생산량 증가에 따른 가격하락에 산지폐기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한 정책대안을 논의하는 '매실농가살리기 정책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정인화 의원은 “매실생산 현장에서 청취한 농가의 고충을 정책 담당자와 공유하고 수요창출을 위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토론회를 준비했다”며 “예산지원과 제도개선을 통해 매실농가를 도울 수 있는 국회차원의 노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고철종 전남도 생명산업진흥원 팀장은 ‘전남 매실산업의 활성화 방안 기능성 연구’라는 주제로 매실생산량 현황과 소비 촉진을 위한 새로운 매실 식자재의 개발에 대해 발제했습니다.
 
조경숙 전남농업기술원 연구관은 '지역 농산물 코스메틱 효능'을 주제로 한 발제에서 화장품의 원료로서 매실이 갖고 있는 장점을 설명하며 씨앗오일, 방향수 등 산업적 활용연구현황을 발표했습니다.
 
토론자로 참여한 김충현 전국 매실생산자 협의회장은 폐원 지원, ‘씨살이좀벌’에 대한 방제 지원, ‘FTA 피해보전 직불제’ 도입과 제도 개선을 건의했습니다.

정병모 구례군 매실생산자연합회장은 매실에 대한 홍보 부족을 지적했고 박인규 곡성 매실주식회사 대표는 매실의 적정가격 보상 등을 주장했습니다. 

이밖에도 강정화 전라남도 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연구소장, 김재복 광양시 매실원예과장, 임병진 포스코 기술연구원 연구원, 조상현 광양시 매실연구회 회장, 하두종 농촌진흥청 연구관, 현종철 농협 회원경제지원단장이 각 계를 대표해 토론자로 참여해 매실농가 지원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전국 매실생산량은 2002년 2천622ha에서 2019년 9천385ha로 증가했으나 kg당 가격은 도매시장 경락가 기준 같은 기간 2천188원에서 천 596원으로 하락했습니다. 

1인가구의 증가와 인구구조의 변화에 따라 가구당 매실 구매액이 감소하면서 새로운 공급조절과 판로개척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습니다.

 
 
 
 
 
 
 

진재훈 기자  365life@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