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 이재용 부회장 긴급 사장단 회의, '컨틴전시 플랜' 주문
BBS NEWS | 승인 2019.07.14 14:58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일본 출장에서 귀국한 다음날 긴급 사장단 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의 대한국 소재 수출 규제 등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13일 디바이스솔루션(DS)과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경영진을 소집해 회의를 열었습니다.

회의에는 DS 부문장인 김기남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장(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 결과를 공유하면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의 수급 현황과 전체 사업에 미치는 영향, 향후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부회장은 "단기 현안 대처에만 급급하지 말고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의 큰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면서 "변화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하는 한편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는 취지로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비상상황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 마련을 지시하면서 일본이 수입 통제를 확대할 경우 반도체 부품은 물론 휴대전화와 TV 등 모든 제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도 대비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