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군공항 이전지 주민지원 논의 첫 걸음이철우 경북지사 "김해신공항 재검증과 변경시도 결토 수용되어서는 안된다"
김종렬 기자 | 승인 2019.07.12 17:27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2일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 첫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대구 군공항 이전지 주민지원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 간의 논의가 첫 걸음을 뗐습니다.

오늘(12)일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구 군공항 이전 지원위원회에서는 그동안의 추진상황과 향후 계획, 지원위원회 운영규정과 이전주변지역 결정(안)을 심의·의결했습니다.

지원 위원회는 이전 주변지역은 이전부지 선정 결과에 따라 군위군 전체 또는 의성·군위군 전체 지역으로 결정했습니다.

이들 지역은 향후 공항 이전부지 주변지역 주민의 복리 증진을 위해 생활기반시설 확충 등 지원사업이 실시되고, 국고 보조율 인상과 지역주민 우선 고용 등 지원특례를 적용 받습니다.

지원 위원회는 앞으로 관계 부처, 지자체와 충분히 협의하고 주민 공청회을 열어 이전주변지역 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지원계획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위원장 국방부 장관)은 이전부지 선정 절차와 기준을 정하고 주민투표를 실시해 연내에 최종 이전 부지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12일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 첫 회의 후 참석 정부와 지자체 관계자, 민간위촉 위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원위원회는 공항이 들어서는 경북 주민들의 지원을 위한 위원회”라며 “향후 논의할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 수립에도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도지사는 최근 김해신공항 재검증 논란에 대해 “김해신공항 재검증은 영남권 5개 시도와 합의를 거쳐야 하는 것이 기본이다”면서 “재검증과 변경시도는 결코 수용되어서는 안 된다. 이와 같은 논란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에는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날 지원 위원회에는 첫 회의에는 위원장인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을 비롯해 국방부·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 등 중앙행정기관의 차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전 예정지인 김주수 의성군수, 김형만 군위군수, 민간위원 8명 등 20명이 참석했습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8-12 11:40:25

    이전사업비는 소보/비안공동후보지 8조8800억원,
    우보후보지 12조1400억원인데 국방부와 대구시가 우보편을 들어
    우보의 이전사업비를 3조 이상 축소한 내막과 의성군 참여를
    배제하고 서둘러 발표한 일은 후일 반드시 법적으로 문제삼을 것입니다.
    우보후보지는 종전부지가치 9조2700억원으로는 이전사업비를 충당할 수 없고,
    대구시민 혈세를 3조 이상 더 투입하거나 국비를 지원받아야 하는 사태가
    생길 수밖에 없는 애물단지에 불과합니다.   삭제

    •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8-11 21:21:18

      연말까지 이전지 선정 로드맵이 정해져 11월에 이전지 선정을
      끝낼 거라는 신문발표와는 달리 현실은 파국으로 가고 있습니다.
      군위군수가 우보를 이전지로 선정하지 않으면 유치신청을
      포기하겠다고 협박하기 때문인데,
      그렇다고 국방부가 군위군수 편을 들어 우보로 발표하면
      이번에는 의성군과의 큰 충돌을 피할 수 없습니다.
      의성군은 빈손에다 영구적인 소음피해까지 겹치니 판을 뒤엎을 것입니다.
      결국 국방부를 상대로 발표가 철회될 때까지 5만4천 의성군민과
      20만 의성향우회를 동원하여 무기한 유혈 투쟁을 벌일 것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