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박원순 시장, 콜롬비아 도시재생 현장 방문…고지대 에스컬레이터 등 벤치마킹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7.12 14:56
박원순 시장이 현지시간으로 어제 오전, 콜롬비아 메데진 산비탈 빈민가 코무나13 지역을 방문해 주민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설치된 3백84미터 길이 에스컬레이터 대중교통 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콜롬비아의 고지대와 빈민가, 우범지대를 도시재생한 현장을 둘러보며 이를 서울에도 도입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박원순 시장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콜롬비아 제2도시 메데인의 ‘코무나 13’지역을 찾아 에스컬레이터가 대중교통으로 기능하는 현장을 살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코무나 13 지역은 산비탈 고산지대로 지난 2011년 6개 구역으로 구분된 야외 에스컬레이터가 생기기 전까지는 만2천여 주민이 3백50개가 넘는 계단을 오르내리던 곳입니다.

박 시장은 이어 동네 벽에 그려진 그라피티 등을 직접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으며 우범지대였던 동네가 모범적인 도시재생 현장으로 거듭난 모습을 꼼꼼히 살폈습니다.

박 시장은 이와 관련해서 “삼양동이나 수유리에도 주민을 위한 모노레일이나 엘리베이터 등을 놓고 이곳처럼 벽화 같은 것이 그려지면 얼마든지 관광 마을로 등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