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日 "한국 전략물자 수출" 주장에 정부, 강력 반박
BBS NEWS | 승인 2019.07.11 11:39

일본 언론이 한국의 전략물자 관리가 허술하다는 보도를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극우성향으로 분류되는 산케이신문은 오늘 한국정부가 생화학 무기를 포함해 대량살상무기 제조로 전용 가능한 물자를 시리아, 이란 등 북한의 우호국에 부정 수출했다고 1면으로 보도했습니다.

산케이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작성한 '전략물자 무허가 수출적발 현황'이라며 지난 2016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처분 대상이 142건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후지TV는 어제 "한국의 수출관리체제 실태를 엿볼 수 있는 자료를 입수했다"며 "전략물자가 밀수출된 건수가 2016년부터 지난 3월까지 4년간 156건이나 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전략물자 무허가 수출 적발실적은 오히려 한국의 수출통제 제도가 효과적이고 투명하게 운영되고 있는 증거라고 반박했습니다.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무 무역투자실장은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의 수출통제 시스템은 세계적 수준"이라며 "일본은 한국 전략물자 수출통제 체제를 폄훼하는 시도를 중단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