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WTO서 일본 수출규제 비판 "경제보복"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7.10 08:04

 

한국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세계무역기구(WTO) 상품 무역 이사회에서 일본의 대한 수출 규제를 비판하면서 WTO 자유 무역 원칙에 어긋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백지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는 마지막 안건으로 올라온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정치적 목적으로 이뤄진 경제 보복이라는 점을 회원국에 설명하고 일본 측에는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백 대사는 "일본이 오사카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강조한 직후 이러한 조치를 발표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일본에 이번 조치에 대한 명확한 해명을 하고, 조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백 대사는 또 일본이 수출 규제의 근거로 주장한 '신뢰 훼손'과 '부적절한 상황'이 현재 WTO 규범상 수출 규제 조치의 근거가 될 수 없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한국 기업뿐 아니라 글로벌 공급망 차원에서도 일본 기업은 물론 전 세계 전자제품 시장에 부정적 효과를 줄 수 있고, 자유무역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 점도 회원국들에 설명했습니다.

일본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TV·스마트폰 액정에 쓰이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부품인 리지스트와 고순도불화 수소 등 3가지 품목을 5일부터 포괄적 수출허가 대상에서 개별 수출허가 대상으로 바꿨습니다.

그러나 WTO 분쟁에 적용되는 관세 및 무역에 관한 일반협정 제11조는 특별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수출·수입 때 수량 제한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는 긴급의제로 상정됐으며 일본측에서는 이하라 준이치 주제네바 일본대표부 대사가 참석했습니다.

이하라 준이치 대사는 이에 대해 일본 정부의 조치가 수출 규제가 아니며, 안보와 관련된 일본 수출 시스템을 점검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주장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