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총파업 철회' 우정노조, 사상 초유 '우편대란' 피해인력 충원 등 중재안 수용
권송희 기자 | 승인 2019.07.08 17:31

8일 오후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이동호 전국우정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한 집행부가 9일로 예정된 총파업 철회를 선언하고 있다.
 

< 앵커 >

전국우정노동조합이 당초 내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하면서, 사상 초유의 '우편대란'을 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우정노조가 인력 충원 등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하기로 한데 따른 것입니다.

권송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우체국 집배원 등으로 구성된 전국우정노동조합이 공식적으로 파업 철회를 선언하면서, 사상 초유의 '우편대란'을 피하게 됐습니다.

우정노조는 오늘 오후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 지방본부 위원장들과 총파업 여부를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우정사업본부와 물밑협상을 이어온 우정노조가 인력 증원 등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하기로 하면서 극적으로 합의에 이르게 됐습니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파업 철회와 관련해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정부가 앞으로 집배원 과로사와 관련해 개선하겠다고 했고, 파업시 국민 불편이 심각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위원장은 “총파업을 예고했던 것은 과로사로 사망하는 일이 비일비재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요구대로 100%의 결과를 내지는 못했지만, 현장에 복귀해 보편적 우편 서비스를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중재안의 핵심은 토요 업무를 대신할 위탁배달원 750명을 포함한 총 988여 명의 인력 증원입니다.

또, 집배원들이 업무 부담을 느끼는 10kg 초과 고중량 소포에 대한 영업목표와 실적평가를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농어촌지역 집배원의 주 5일 근무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인력증원과 위탁수수료 인상, 토요일 배달 중단 등을 중심으로 방안을 마련해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파업 철회와 관련해 우정사업본부는 “향후 집배원의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면서 “국회와 유관기관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지난 1884년 우정총국이 설치된 이래 처음이자, 1958년 노조출범 이후로도 61년 만의 사상 첫 총파업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중재안을 이행하기 위한 과제가 남게 됐습니다.

BBS 뉴스 권송희입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