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무디스, 한국 국가신용등급 "Aa2로 유지"...등급전망 '안정적'
박관우 기자 | 승인 2019.07.08 15:17

세계 3대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2'로 유지하고 등급 전망도 '안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무디스는 오늘 "한국의 매우 견고한 경제·재정 펀더멘탈이 불확실한 대외무역 전망에 대한 완충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 경제는 대외수요 감소에 따른 단기 부진에도 유사한 신용등급을 받은 국가들과 비교할 때 매우 다각화돼 있고 경쟁력이 높다"며 국가신용등급 유지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무디스는 이어 경제적 강점과 제도적 강점에 '매우 높음', 그리고 재정적 강점에는 '매우 높음+', 리스크 민감도에 대해서는 '보통' 점수를 부여했습니다.

무디스는 "한국의 매우 강력한 제도적 틀이 잠재적인 경제·금융 위험에 대한 복원력을 강화하며 건전한 재정이 경기대응적 정책 여력을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과 빠른 고령화를 신용등급을 낮출 수 있는 도전 요소라고 덧붙였습니다.

무디스는 이어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서는 전쟁 피해배상을 둘러싼 분쟁으로 일본이 한국의 반도체 제조에 있어 핵심적인 소재의 수출에 대한 통제를 옥죄었다며, "이에 따라 현재 경제성장률 둔화가 심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3번째로 높은 'Aa2'로 올린 뒤 3년 넘게 유지해왔습니다.

또 다른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는 한국 신용등급을 'AA-'로,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AA'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