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광물공사, 국내 1조9천억원 상당 광물자원 매장 확보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7.08 15:06

국내에 시가 1조9천억원에 달하는 3억7천만t 규모의 주요 광물자원 6종이 묻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국광물자원공사가 밝혔습니다.

광물공사는 지난해 금은, 석회석(백운석), 벤토나이트, 철(티탄철), 몰리브덴, 규석·납석 등 주요 광물자원 6종의 전국 광량 현황을 파악하는 정밀조사 사업을 벌였습니다.

그 결과 석회석 약 3억6천만t, 규석·납석 769만t, 철 27만t, 금은 13만t, 벤토나이트 2만4천t, 몰리브덴 70t의 광량을 확보했습니다.

이번 조사로 확인된 광물의 매장량은 국내 연간 수요량의 3.3배에 해당합니다.

이들 매장량을 현재 판매 단가로 환산하면 총 1조9천억원에 달합니다.

다만 매장량에서 실제로 캘 수 있는 양은 훨씬 적고 금은 등의 경우 함량에 차이가 있어서 그 가치를 시중 금액보다 낮게 산정했다고 광물공사는 설명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