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부, 스마트시티 해외 수주활동 본격화...1조 5천억원 펀드 조성
박관우 기자 | 승인 2019.07.08 11:34

 

 정부는 AI 인공지능과 함께 8대 혁신성장 가운데 하나인 ‘스마트 시티’의 해외진출을 위해 1조 5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기획재정부에서 박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첨단 ICT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 시티(smart city) 해외 진출사업'이 본격화됩니다.

정부는 오늘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스마트 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연내 1조 5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글로벌 플랜트와 건설, 스마트 시티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스마트 시티 펀드(PIS) 조성과정에서 투자 리스크를 최소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민간 자금 유치를 확대하고, 정부와 공공부문이 후순위 출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스마트 시티의 해외사업을 위해 5천억원 내외를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무엇 보다, 해외 스마트 시티 주문(注文)에 중점을 두고, 해당 국가와 경제공동위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 가운데, 사업규모 26조원으로 추정되는 ‘쿠웨이트의 압둘라 스마트시티 본사업 수주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또, 태국과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주요국가와도 경제공동위를 통해 스마스 시티 수주활동을 펴기로 했습니다.

이어, 신남방과 신북방 정책을 스마트 시티 교류협력의 주요 통로로 활용하고 주요국과 MOU양해각서를 체결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국제공모를 통해 참여국가를 확대하고, 사전 매칭펀드 등을 통해 향후 본사업 참여까지 연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 차원에서는 별도의 데이터 베이스를 마련하고, 유망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대한 지원비율을 최대 80%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내에서는 내후년(2021년) 입주를 목표로 세종과 부산에 스마트 시티 사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AI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는데, 로봇 서비스와 자율주행 셔틀버스 등 최첨단 기술이 적용됩니다. 

기획재정부에서 BBS 뉴스 박관우입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