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당정청 "반도체 소재부품산업 육성에 매년 1조원 집중 투자"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07.03 10:31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에 매년 1조원 수준의 집중 투자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협의회 직후 브리핑에서 "반도체 핵심 산업에 선제 투자해 적극 육성하기로 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집중 투자 관련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달 내에 소재부품장비의 경쟁력 강화 대책을 별도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앞서 고위당정청협의회 모두발언에서 "일본 기사를 보자마자 주요 5대 기업에 직접 연락해 정부와 재계가 함께 협력하자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실장은 "정부는 기간산업의 필수부품·장비 국산화 등 경쟁력을 위해 기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과 의지를 갖고 있다"며 "이런 방향으로 정부와 기업이 어려움을 극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정청은 또 최근 경기 하방리스크 확대에 대응해 경제활력 보강과 일자리 창출에 방점을 두고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운용하기로 했습니다.

조 정책위의장은 "우선 추경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통과되는 즉시 2개월 안에 70% 이상이 신속 집행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활력 제고의 핵심인 정책금융·공기업의 투자를 확대하고, 국내 관광 활성화와 소비 등 내수 활력 제고 노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