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D-6 윤석열 청문회 여야 신경전 "아내 출석" vs "황교안도 나와야"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07.02 12:01

 

오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여야는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윤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요구했고, 민주당은 국정원 댓글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청문회에 세우자고 맞섰습니다. 

김연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여야는 다음 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증인 채택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습니다.

한국당은 배우자 재산 증식과, 2015년 윤 모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의혹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 과정 등을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의 배우자 김 모씨와 장모, 대기업 대표 등 모두 13명의 증인 채택을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청문회가 망신주기가 돼서는 안된다며 이미 무혐의로 결론난 사건을 다루는건 무차별적인 공세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증인 출석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윤 후보자가 수사외압 의혹을 제기했던 국정원 댓글 사건 규명을 위해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가 출석해야 한다는 겁니다.  

치열한 공방 끝에 여야는 윤 모 전 세무서장 사건과 부인의 재산 관련 의혹 등에 대한 4명의 증인을 채택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8일 청문회에서 한국당은 병역 기피 의혹과 코드 인사 논란에 대해서도 집중 파고들 예정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사법 개혁에 대한 윤 후보자의 의지를 확인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에서 BBS 뉴스 김연교입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