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유흥업소 단속정보 흘린 경찰 …최근 5년간 30명 징계
BBS NEWS | 승인 2019.07.02 10:13

최근 5년간 유흥주점 등에 단속정보를 알려주는 대가로 뒷돈을 챙기다 징계를 받은 경찰관이 3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권미혁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4년부터 5년간 성매매업소나 불법 게임장 등에 단속정보를 흘려주고 금품을 받다 징계 된 경찰관은 모두 30명이었습니다.

징계 조치별로는 파면이 22명으로 가장 많았고, 해임이 4명, 강등 2명, 정직2명이 뒤를 이었습니다.

계급별로는 경위가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사 8명, 경감 3명의 순이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