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스님·재가자 공동수행 공간 '거창 행복한 마을' 기대6월 30일 마을내 심검당·제너홀 개소식...해인총림 방장 원각스님 "동체대비" 강조
박영록 기자 | 승인 2019.07.01 09:37
6월 30일 오전 열린 사부대중 공동체 '행복한 마을' 심검당, 제너홀 개소식 모습.

스님과 재가자들이 함께 모여사는 '사부대중 공동체 마을'이 문을 열었습니다.

경남 거창군 남하면 대야리에 조성된 '행복한 마을'로, 지난 6월 30일 오전 마을내 '심검당'과 '제너홀' 개소식이 열렸습니다.

사부대중 공동체 '행복한 마을' 심검당 내부 모습.

지상 3층 규모로, 14개 방사가 있는 '심검당'은 스님들의 수행 공간으로 조성됐습니다.

사부대중 공동체 '행복한 마을' 제너홀 전경.

'제너홀'은 종무 기능뿐만 아나라, 상담소와 공양간 등으로 '행복한 마을'의 메인센터 역할을 하게 됩니다.

개소식에서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은 동체대비의 마음을 강조했습니다.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

[인서트/원각스님/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하늘과 땅이 나와 더불어 뿌리가 같고, '만물여아동체'라, 만물이 나와 더불어 한몸이다. 다시 말해서 너와 내가 둘이 아니고, 환경과 내가 둘이 아닌 '동체대비'로 서로 서로 돕고, 환경을 잘꾸어간다면, 우리가 사는 세상이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행복한 마을' 촌장 은산스님.

'행복한 마을' 촌장 은산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사부대중 공동체 조성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준 불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행복한 마을' 서미례 대표.

'행복한 마을' 서미례 대표는 환영사에서 위로는 도를 구하고, 아래로는 중생을 제도하는 '상구보리 하화중생'의 보살도 실천을 다짐했습니다.

'행복한 마을' 심검당, 제너홀 개소식 모습.
'행복한 마을' 개소식 모습.

이날 개소식에는 혜암문도회 스님들과 불자, 태국 불교공동체 시사아속의 아펌 촌장, 강석진 국회의원 등 300여명이 동참해 '행복한 마을'의 출발을 축하하고 격려했습니다.

한편, 지난 2008년 사단법인으로 출발한 '행복한 마을'은 앞으로 재가자 공간인 휴심정과 법당, 설법전 등에 대한 추가 불사를 추진합니다.

박영록 기자  pyl1997@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밥풀 2019-07-01 12:45:56

    경계의 선상에서 살고있는
    세상의 모든 사람들에게
    경계없음을 몸소 실천하고 계신
    행복한 마을 주민여러분!
    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