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조계종 "문화재 관람료 근본대책 수립 촉구"
정영석 기자 | 승인 2019.06.25 18:53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중앙종회의장 범해 스님이 국립공원 문화재 관람료 문제에 대한 정부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현 정부의 이른바 '불교 패싱' 논란이 제기되면서 긴급 소집된 조계종 중앙종회에서는 전통문화 정책의 근본적인 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높았습니다.

정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조계종 중앙종회가 긴급 임시회를 열고 정부 전통문화 정책의 근본적인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국립공원 문화재 관람료에 관한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집중 제기하며 대정부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범해 스님/조계종 중앙종회의장: 정부는 이제 헌법에서 명문화하고 있는 정당한 보상 조치를 내놔야 합니다.]

문화재 관람료 문제가 빚은 오랜 사회적 갈등과 논란을 정부가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강력한 경고의 의미가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정부는 52년 전 공원법을 제정하면서 문화재 보유 사찰의 재산을 일방적으로 국립공원에 편입시켰고, 이후 국립공원 입장료를 문화재관람료와 합동 징수해 문제의 근본 원인을 제공했습니다.

[범해 스님/조계종 중앙종회의장: 일방적인 국립공원 편입과 그에 따른 재산권 규제 문제에 대한 정당한 보상조치를 간곡히 촉구합니다.]

중앙종회는 비공개 회의에서 전통문화 계승자로서 불교가 갖고 있는 위상이 더 이상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결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시회에 참석한 총무원장 원행 스님도 종회에서의 인사말로는 이례적일만큼 문화재 입장료 문제에 관한 강력한 대정부 주문을 담았습니다.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국민의 불편과 사회적 갈등을 야기하고 방치해 왔습니다. 그로 인한 비난과 지탄을 오롯이 우리 불교가 감내해야 했습니다. 이에 정부가 사회적 갈등과 혼란을 종식시키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주시기 바랍니다.]

원행 스님은 최근 각종 정부 위원회에 불교 인사가 대거 배제 된데 유감을 표하면서 정부의 전통문화 정책이 편향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위원을 새로 위촉하면서 스님들의 참여를 대폭 축소하는 등 현 정부의 이른바 '불교 패싱' 논란을 가중시켰습니다.

이에 중앙종회는 입장문을 내고 불교문화 정책에 관해 지속적으로 제기된 이들 문제들에 대한 인식이 개선돼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특히 문화재청이 향후 제대로 된 불교문화 정책을 수립, 집행하는지 분명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조계종은 지난 20일 기획실장 오심 스님 기자회견을 통해 문화재 입장료 문제에 관한 종단의 공식 입장을 명확히 했습니다.

종단 집행부는 앞으로 국립공원 내 사찰을 실질적으로 관리하는 전국 교구본사와 함께 정부 정책의 근본 변화를 촉구하는 본격적인 행동에 나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BBS NEWS 정영석입니다.

정영석 기자  youa14@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