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도립교향악단, 영양군민과 함께 ‘평화음악회’...순국선열 희생 기려
김종렬 기자 | 승인 2019.06.25 19:25
   
▲ 경북도립교향악단 공연 모습. 경북도 제공

경북도립교향악단 제160회 정기연주회가 오늘(25일) 오후 7시 영양문화체육센터에서 열렸습니다.

‘평화음악회-희망의 노래’란 부제로 열린 이번 음악회는 순국선열의 희생을 기리고 나라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도립교향악단 백진현 상임지휘자의 총괄지휘에 맞춰 소프라노 곽보라, 바리톤 방성택과 국악가수 권미희가 민족의 혼과 리듬이 실린 곡들을 아름다운 선율로 관객들에게 선사했습니다.

‘평화 음악회-희망의 노래’는 로시니의 ‘세미라미데 서곡’으로 공연의 막을 음악회는 바리톤 강성택이 ‘청산에 살리라’와 비제 오페라 카르멘 중 ‘투우사의 노래’를 힘찬 목소리로 노래하고, 소프라노 곽보라가 ‘꽃구름 속에’ 등을 관객들에게 들려줬습니다.

또 국악가수 권미희가 출연해 도립교향악단의 연주에 맞춰 ‘사랑꽃’, ‘아름다운 나라’ 등을 노래했습니다.

마지막에는 베토벤의 전쟁 교향곡 ‘웰링턴의 승리’를 50사단 군악대와 기수단이 특별출연해 도립교향악단 오케스트라와 함께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했습니다.

한재성 경북도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공연이 오늘의 우리가 있도록 자신을 내어준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을 다시 한 번 기억하고 평화를 열망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