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훈련 중 바지 벗겨"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출
BBS NEWS | 승인 2019.06.25 09:52

훈련 중 성희롱 사건이 발생해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선수 14명이 선수촌에서 전원 방출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A 선수는 지난 17일 훈련 중 후배 B 선수의 바지를 벗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B 선수는 여자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던 상황에서 심한 모멸감을 느꼈다며 이 사실을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습니다.

신치용 선수촌장은 이번 사건과 함께 무단 외박 등 최근 대표팀의 기강 해이가 심각하다며 대표팀 선수 14명 전원을 한 달간 선수촌에서 퇴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파문에 휩싸인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 다시 추문에 휩싸여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