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문래동 ‘붉은수돗물’ 원인 파악 중…박원순 시장 “노후관, 긴급 예산 편성 조치”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6.21 09:23

박원순 서울시장이 영등포구 문래동 지역의 ‘붉은 수돗물’과 관련해 긴급히 현장을 방문하고 철저한 조치를 당부했습니다.

박원순 시장은 오늘 새벽 0시 10분쯤 문래동 아파트 단지를 찾아 관계자들에게 “우선 ‘아리수’를 충분히 공급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해달라”며 이 같이 지시했습니다.

박 시장은 이어 “먹는 물에 문제가 생긴다는 것은 서울시로서는 치욕적인 일”이라며 “노후 관로는 긴급 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인천에 이어 문래동 일대 아파트 약 3백세대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와 서울시가 원인 파악에 나섰습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