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해수부, 여름철 태풍 등 재난 피해 최소화...선제적 대응
신두식 기자 | 승인 2019.06.20 11:08

정부가 여름철 태풍 등 재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여름철 태풍으로 인한 해양수산 분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풍 대비 재난대응 계획'을 수립해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해양수산 시설이 밀집한 해상의 경우 육상보다 태풍의 영향을 먼저 받는 만큼 조기 대응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보고, '태풍 대비 재난대응 계획'을 토대로 태풍 발생상황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것이 해수부의 방침입니다.

해수부는 태풍 북상 초기인 대만 남단 북위 22도 시점부터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대만 북단 북위 25도와 오키나와 북단 북위 28도, 한반도 상륙 시점 등 단계별로 비상근무인원을 확대해 대비태세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또 태풍으로 인한 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항만과 어항 시설물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해 취약부문을 보강하고, 선박안전시설과 항로 표지시설 점검 등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태풍의 영향을 크게 받는 소형어선과 선박에는 태풍이 올 경우 긴급안내 문자를 발송해 피항 등의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해수부는 양식장에 대해서는 고박설비를 철저히 점검하고, 필요할 경우 수산물의 조기 출하를 검토하는 등 피해 예방조치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김민종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양식장 시설물 고박 등의 안전조치를 미리 취할 것"을 당부하고, "여름철 태풍으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