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 일본에 잇따라 강진...한반도는 괜찮을까?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6.19 17:41

 

중국 쓰촨성과 일본 야마가타현에서 잇따라 규모 6.0이 넘는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수백여 명의 사상자가 나왔는데, 여진 피해가 우려됩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그젯밤, 중국 쓰촨성에서 규모 6.0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열 세 명이 숨지고 2백여 명이 다쳤습니다.

70여 채의 건물들이 무너져 내리는 아비규환 속에서 중국 당국은 사흘째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방북을 하루 앞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구조에 총력을 다하라”는 긴급 지시를 내렸습니다.

하지만 규모 5.0 이상의 여진도 계속되고 있어 쓰촨성 주민 상당수가 귀가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쓰촨성은 지난 2008년에도 규모 8.0의 대지진이 발생해 7만 명이 숨지는 등 지진 발생이 특히 잦은 지역입니다.

어젯밤에는 일본에서 규모 6.7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일본 서북부 야마가타현 앞바다에서 발원한 지진으로,
지역 주민들이 골절상을 입는 등 20여 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1M 이상의 지진해일 발생을 예고했지만,
다행히 약한 수위 변동만 관측됐고 큰 피해는 없었습니다.

또, 원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일본 정부는 밝혔습니다.

다만 앞으로 1주일 안에 여진이 추가로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주변국의 지진으로 인한 한반도 내 영향은 아직 없는 상황입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