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 첫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대구서 문 열어
박명한 기자 | 승인 2019.06.19 15:51

‘대구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가 오늘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개소식에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과 권영진 대구시장, 배기철 동구청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여성가족부는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 공모를 통해 대구, 인천, 충북 등 3곳을 선정했으며 대구에서 첫 개소식을 가졌습니다.

대구시 동구 신암동에 위치한 이주여성 상담소는 가정폭력과 성폭력, 성매매 등 폭력피해를 입은 이주여성들에게 모국어 상담과 통.번역은 물론 임시보호, 의료.법률 지원 등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됩니다.

박명한 기자  mhpark@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