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시민단체, '붉은 수돗물' 사태 책임자 고발키로...제주도, 생수 40톤 무상 지원
유상석 기자 | 승인 2019.06.19 15:49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인천시의 대응이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시민단체가 관련 공무원들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제주도가 인천시민을 위해 생수 40톤을 무상 지원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유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인천의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지 21일째를 맞은 가운데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부실 대응에 책임이 있는 인천시 공무원들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오늘 김모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비롯한 관련자들을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즉 민변 인천지부가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 관련 고발장을 작성하고 있으며, 내일 오후 2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수장에서 가정까지 물을 공급하는 관로를 바꾸는 '수계 전환' 과정에서의 대응 부실이 이번 사태의 원인으로 밝혀진 만큼, 김 전 본부장 등에게 직무유기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겁니다.

주민들은 특히, 인천시 상수도본부가 사태 초기 "수질에 문제가 없다"며 수돗물을 사용해도 괜찮다고 발표한 점에 대해 분노를 갑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상수도본부를 비롯한 시 당국은 "음용을 권장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환경부 발표가 나오자, 뒤늦게 말을 바꿨습니다.

인천시는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 김 전 본부장과 이모 전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해제했다고 밝혔지만, 주민들은 파면 등으로 징계 수위를 높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제주도 당국이 인천시민을 위해 생수를 무상 지원하기로 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제주지역에서 생산되는 먹는 샘물 약 40톤, 500ml 기준 8만 병을 무상 지원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생수 지원은 제주개발공사를 통해, 오는 21일부터 이뤄집니다.  

BBS 뉴스 유상석입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