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태국까지 간 곽상도 "文대통령 사위 취업 특혜 확인" 주장...靑 "사실 확인 중"
최선호 기자 | 승인 2019.06.18 17:06

 

문재인 대통령의 딸 가족의 해외 이주 의혹을 제기했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또 다른 의혹을 들고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의 남편이 태국에서 여권 인사의 도움으로 취업 특혜를 받았다는 주장인데요, 청와대는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선호 기자입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모 씨가 태국에서 취업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서 씨가 채용 공고도 내지 않은 회사에 이메일 이력서 한통으로 취업했다는 겁니다. 

곽 의원은 본인이 직접 태국 현지까지 찾아가 해당 사실을 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 
공개채용이 아니라 회사 인포메일로 연락이 왔고, 현지에 살고 있다고 해서 채용하게 되었다고 했고, 채용할 때는 대통령 사위인지 몰랐다가 국내 언론에서 보도가 나서 알았다고 했습니다.

해당 회사는 이상직 전 민주당 의원이 창업한 이스타항공과 합작을 추진했던 회사라고 곽 의원은 덧붙였습니다. 

이 전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 직능본부 수석부본부장을 지냈으며, 작년에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으로 임명됐습니다. 

이 전 의원이 이사장으로 임명된 것과 사위의 취업에 관계가 있을 거라는 것이 곽 의원의 주장입니다. 

곽 의원은 감사원이 감사를 거부한 것을 두고고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취업 사실을 확인한 만큼, 감사 거부는 청와대 눈치보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
文대통령은 이상직 전 의원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으로 임명하였지만, (이것이 사위의 해외 민간기업 취업에 따른) 대가인지 여부는 실제로 대통령 사위가 해당 민간기업에 취업하였는지 등이 확인되어야 감사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곽 의원이 사실관계를 말하기 보다는 의혹을 제기해 우리도 무엇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무엇이 추정된다는 식으로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굳이 얘기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BBS뉴스 최선호입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