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수소연료발전소 갈등' 인천연료전지 "매몰비용 보전되면 비대위와 협의 가능"
유상석 기자 | 승인 2019.06.18 16:33

인천 동구 지역에 들어설 예정인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을 둘러싼 주민들과 사업자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 측이 주민 비대위의 주장을 일부 수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는 오늘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비대위가 제시한 공론화 방식의 해결방안과 안전성·환경영향에 대한 수용 등을 일부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전영택 대표는 "다만, 사업이 무산될 경우, 인천연료전지 측과 계약을 맺은 업체 등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관련 비용을 보전받을 수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천연료전지 측의 이 같은 입장에 대해 주민 비대위는 "매몰 비용 문제는 지금 논의할 사항이 아니라면서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사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