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목포 투기의혹 손혜원 의원 기소..."보안 정보 불법 취득"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06.18 11:38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손 의원이 목포 지역의 도시재생 사업계획 자료를 불법으로 취득해 부동산을 대거 매입한 것으로 보고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박세라 기자입니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아온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결국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오늘 부패방지법과 부동산실명법 등의 위반 혐의로 손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손 의원은 지난 2017년 목포시청 관계자로부터 도시재생 사업계획이 포함된 보안자료를 받아, 이를 이용해 건물 21채와 토지 등 모두 14억원 상당을 남편이 이사장인 재단과 지인 등의 명의로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손 의원은 또한 조카 등의 명의를 빌려 7천 2백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손 의원과 함께 얻은 보안자료를 이용해 자신의 딸 명의로 부동산을 매입하고, 지인에게 관련 정보를 누설한 혐의로 손 의원의 보좌관 A씨도 불구속 기소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손 의원에게 목포 지역 부동산을 소개한 B씨는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계획 보안자료를 훔쳐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조사돼 역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올해 초 시민단체 등의 고발을 받아 손 의원 사건을 수사해왔습니다.
 
검찰은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손 의원을 비공개 소환 조사했으며, 당시 손 의원은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BS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