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14년 만에 北에 가는 시진핑...G20에선 한중정상회담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6.18 10:28

 

< 앵커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북한을 국빈 방문합니다.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은 중국의 최고지도자로는 14년 만입니다.

전영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1박 2일간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북중 양국이 동시에 발표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 TV는 어제 오후 8시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해 의해 시진핑 주석이 20일부터 21일까지 북한을 국가 방문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SYNC1. 北 조선중앙TV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의하여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가 6월 20일부터 21일까지 우리나라를 국가 방문하게 됩니다."

중국 신화 통신도 같은 사실을 전하면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과정이 새로운 발전을 거둘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공산당 중련부는 시 주석이 방북 기간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과 개별 정상회담,  북·중 우의탑 행사 등에 참석할 것이라고 대략적인 일정을 공개했습니다.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은 중국의 최고지도자로는 14년만이며, 김정은 위원장과는 작년 중국에서 이뤄진 네 차례 회담에 이어 다섯 번째 회담을 갖는 것입니다.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에 전격적으로 이뤄지는 만큼 협상이 재개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청와대는 시 주석이 북한을 방문하는 데 대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와 이를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입장문을 내고, "정부는 지난주부터 시 주석의 방북 추진 동향을 파악하고 예의주시해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미·중 무역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시 주석이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북한 카드'를 꺼낸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시 주석의 이달 방한은 무산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과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할 때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시 주석으로부터 방북 결과 등을 전달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BBS NEWS 전영신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