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윤석열 검찰총장 내정 의미와 과제는?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06.17 18:21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내정한 것은 현 정부의 적폐청산 수사와 검찰 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신호로 해석됩니다.

이른바 강골 검사로 이름을 날려온 윤 내정자가 검찰 개혁 드라이브에 따른 내부 불만을 어떻게 수습해나갈지도 지켜볼 대목입니다.

박세라 기자입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해온 인물로 강골 중에 강골, 칼잡이로 불릴 정도로 강단 있는 검사로 꼽혀왔습니다.

윤 후보자는 지난 2013년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장 시절 박근혜 정부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을 맡아 국정원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하게 몰아붙이다 좌천 인사를 당하는 고난의 시기를 겪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자 중앙지검장으로 화려하게 복귀해 지난해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시키는 등 적폐 청산 수사를 사실상 이끌어왔습니다.

윤 후보자는 특히 대기업 비자금,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등 굵직한 사건을 맡아 특수수사에 정통한 검사로 꼽힙니다.

그런 만큼 문 대통령이 윤 후보자를 지명한 것은 적폐청산를 수사를 차질없이 추진해나가겠다는 신호로 해석됩니다.

여기에다 청와대가 줄곧 강조해온 검찰 개혁,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의지도 재확인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후보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여러분들 많이 도와주시길 부탁드리고 여러가지 잘 준비하겠습니다. 앞으로 차차 여러분들께 말씀 드릴 기회가 있지 않을까...”]

여기에다 윤 후보자는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검찰총장으로 직행하는 첫 번째 사례인데다 현 문무일 총장보다 연수원 기수가 5기수나 아래여서 검찰 조직 물갈이 등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됩니다.

보수적인 기수 문화가 있는 검찰 내에서 윤 후보자 지명으로 고위 검찰 관계자들이 줄사퇴를 할 것인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윤 후보자가 국회 청문회를 거쳐 최종 임명 된다면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 개혁과 더불어 조직 내부를 어떻게 다스릴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BBS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