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 강동구, 전국 최초 직영 노동권익센터 20일 개소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6.17 11:37

서울 강동구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자치구 직영 노동권익센터를 개소합니다.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은 오늘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는 20일 오후 2시 강동구 천호동에 전국 최초의 자치구 직영 원스톱 서비스를 시행하는 노동권익센터를 정식 개소한다고 밝혔습니다.

강동구 노동권익센터는 450 제곱미터 규모로 민원실과 일자리 센터, 심리상담실, 교육장, 회의실 등이 들어서며 취약계층 노동자를 위한 고용과 법률, 노무 상담는 물론 지자체의 복지, 금융, 주거, 건강 등의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강동구는 이를 위해 변호사와 공인노무사, 심리치료사를 포함해 21명 정규직 공무원으로 센터를 구성하는 등 지자체 최대 인력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강동구는 오는 8월말 이동노동자지원센터를 개소해 대리운전과 퀵서비스, 택배, 수리, 간병인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법률,교육 상담 정보 제공 서비스 등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은 "노동을 본질적 가치로 존중하고 성장 속 분배의 정의를 실현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지키겠다"며 "강동구 노동권익센터는 노동권익 보호와 증진을 위한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